또 오랫만이네요.
이런 저런 일로 글은 쓰고 싶은 맘이 사라져 그냥 블로그를 닫을 까 생각도 했네요.

막상 닫으려고 생각하니
그동안 근무 후 시간을 내어 정성껏 쓴 글이 다 사라져 버리게 되어 개인적으로도 아쉽고,
인터넷 검색을 통하여 여기 오셔서 글을 보고 가시는 분도 계신데 하는 생각에
그냥 글없이 두고 보고 있었네요...

대략 1-2주에 한번 들어와 보고
방명록에 질문이 올라오면 질문에 답해드리기는 했지만요 ^^
암튼 ... 사람이 진득하진 못합니다 ~~~

우선은 지금처럼 유지하려고 합니다.
사전이 몇개의 낱말을 찾기 위해 필요한 것처럼,
소수의 분에게 여기에 남아 있는 글들이 요긴한 것이었다면
나름 존재의 이유가 되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

지내다가 맘에 바뀌면 다시 또 글을 쓸께요 ^-^
구차하지만 바뀌지 않는 블로그에 대한 나름의 변이라도 있어야 할 것 같아서요 ...
늘 건강하시길 바라며 ......

Posted by 엄마랑 * 아가랑 * 의사랑 coolmd

결론적으로 걸릴 수도 있습니다 ~

뇌수막염이라는 질병을 일으키는 세균은 여러 종류가 있기 때문에
우리가 접종하는 뇌수막염 = Hib = Hemophilus influenzae type b 길죠 ㅎㅎ 이라는 것은
Hib 라는 세균에 의한 뇌수막염 만을 예방하기 때문이죠. 하나 더, 접종을 하면
Hib 라는 세균에 의한 다른 질병 = 중이염, 폐렴, 골수염 등도 예방할 수 있답니다 ^^


- - -

누군가가 이름을 잘못 지었네요 ...

영어 약자라 조금 어렵고, 처음에 쉽게 다가설 수 없더라도
글자 그래도 Hib 접종이라 명명하였다면
엄마를 혼돈스럽게 하지 않았을 것을 ㅠ

보통 2개월이 되면 DTP/소아마비 접종을 하고 이후
뇌수막염/폐렴구균, 요즘은 로타바이러스장염 접종을 하죠.

지금 접종 수첩을 한번 보시겠어요 ? ^^
예방접종 일정 첫 페이지 아래로 내려가다 보면 '뇌수막염' 이 나오고
그 아래에 'Hib' 라고 적혀진 것을 발견하실 수 있을 겁니다.

그렀습니다.
뇌수막염접종은 Hib 라는 세균이 여러 질병을 일으키는 것을 막는 접종이랍니다.
그중 대표적인 질병이 (세균성) 뇌수막염이구요.

그런데, 뇌수막염이란 질병을 일으키는 세균이 Hib 하나 뿐일까요 ?
당연히 여러 가지 세균이 뇌수막염을 일으키겠죠.

따라서, 수두 접종을 하였다고 홍역을 예방할 수 없드시
일명 뇌수막염접종 = Hib 접종은 Hib 에 의해 일으키는 뇌수막염 만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글로 풀어서 쓰다보니 조금 혼동스럽겠지만, 전체집합 & 부분집합 개념을 생각해보면 어렵지 않을 겁니다 ~
수학 나오니 더 어려우신가요 ? ㅋ


이왕 말이 나왔으니 하나더 ~

3-4년에 한번씩 여름철에 유행하는 바이러스성 뇌(수)막염.

이것은 지금껏 이야기한 세균에 의한 뇌(수)막염이 아니라 바이러스에 의한 뇌(수)막염이랍니다.
고열이 나고 머리가 아프고 구토가 나고 그러지만 세균성 뇌수막염과 달리
3-4일 혹은 길어야 1주일 내에 아무런 후유증없이 회복되는 것
독한 세균 = Hib, 폐렴구균 등에 의한 뇌수막염과 구별되는 점이지요.

따라서 바이러스성 뇌수막염이 유행한다고 뇌수막염 접종 = Hib 접종을 할래요
라고 말하는 것은 틀린 겁니다 ^^

오늘도 공부 잘 하셨죠 ? ^^
늘 건강하시길 ...

Posted by 엄마랑 * 아가랑 * 의사랑 coolmd

몇일 후면 블로그를 시작한지 1년이 되어 가네요.
많은 생각과 망설임 끝에 시작한 블로그.
처음에는 하루에도 글을 세번도 올리고 열도 내어 보았구요 ^-^
언제부턴가 여러 가지 이유로 ㅋ 조금 피치는 낮아졌지만 ~

그래도 예~쁜 아기를 키우시는 부모님과 넓디넓은 이 세상에 하고 싶었던 이야기들을
이것 저것 담았다고 생각합니다.
그중 아토피피부염과 관련된 이야기, 스테로이드와 관련된 이야기가 많았네요.
물론 하고 싶었던 주된 이야기 중 하나이지만, 10 여년 전 까지만 해도 나의 주된 관심사는 아니었죠. 
소아과 전문의를 마치고 소아신경학 이란 분야를 더 공부하면서
내 전부가, 세상의 전부가 소아신경학 관련된 것이라 생각했던 적도 상당 기간 있었기에 ~

옛~날 대학병원에서 진료와 강의를 함께 하며 교수를 하던 시절도 있었고 ~
이런 저런 경험 ? 방황 ? 을 하느라 지금은 다른 곳에서 진료를 하지만 ...
그 때 신문에 기고한 글을 올려보며 잠시 옛 생각도 해보고,
열성 경런에 대해 이야기를 꺼내보고자 합니다.

- - -

갑자기 전화벨이 울린다. 다급한 목소리다.
“한 선생! 우리 아이가 경기를 해서 지금 응급실에 와 있거든?  빨리 와서 어떻게 좀 해봐!”
“알겠습니다, 선생님. 지금 바로 가겠습니다.”
전공의 시절의 일이었다.
아기가 경기를 하면 의사인 부모도 이렇게 당황하는데 일반인은 어떨까? 독자의 상상에 맡긴다.

경련은 어린이에서 나타나는 질병 중 부모를 가장 당황하게 만드는 증상 중 하나이다.
그렇다면 경련이란 무엇인가?
조금 어려운 말을 하자면,
대뇌 피질의 신경세포가 갑자기 비정상적으로 방전함으로써 발생하는 증상 이라 할 수 있다.
영유아 및 소아기는 뇌의 발달이 진행되는, 즉 미숙한 시기이므로 경련이 발생하기 쉽다.
이 시기에 흔한 경련성 질환의 원인 으로는
뇌의 발달 이상이나 기형 등의 선천적인 요인, 분만 전후의 후유증 등의 출생시 요인 이외에도
뇌염, 뇌막염과 같은 뇌의 급성 감염에 의한 경련이나 열성 경련,
그리고 특별히 원인을 알 수 없는 특발성 간질성 발작
등이 있다.
특히 뇌의 선천적 이상이나 분만 전후의 후유증으로 인한 경련성 질환은
경련 외에 발달지연 등 다른 증상이 같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으므로
뇌 촬영 등의 검사를 하고, 필요하다면 물리치료 등 재활요법을 병용해야 한다
.

“ 우리 아이는 열이 나면 경기를 해요”. 외래 진료를 하다 보면 부모님으로부터 종종 듣는 말이다.
이런 경우를 열성 경련 이라 하는데,
6개월에서 2세 사이의 영유아에서 가장 흔히 경련성 질환을 일으키는 원인이다.
주로 체온이 38℃ 이상 상승할 때 발생하며,
눈이 돌아가고 팔과 다리가 뻣뻣해지며 떠는 강직-간대성 경련의 양상으로 나타난다
.
치료는 먼저 열을 내려주는 것이 중요하며,
전형적인 양상의 열성 경련이라면 뇌파 및 MRI 등의 검사 및 장기적인 항경련제 치료를 할 필요는 없다.
대부분 감기로 인하여 발생하지만
폐렴, 뇌수막염 등이 열성 경련의 원인일 수도 있으므로
병원을 방문하여 그 원인을 정확하게 진단하는 것이 필요하다
.

늘 건강하게 잘 자라던 아이가 갑자기 경련을 한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우선 당황하지 말고 우선 아이가 숨을 잘 쉬는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입안에 든 이물을 제거하여 기도를 막지 않게 하고 옷을 느슨하게 하여 혈액의 순환을 용이하게 한 다음
주변의 위험한 물건들을 치운 후 아이의 경련을 잘 관찰하도록 한다.
대부분 경련은 2, 3분 내에 멈추므로 이후 아이를 잘 달래거나 재우면 되겠지만,
그 이상 지속된다면 조기에 경련을 멈추게 하기 위하여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좋다
.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영유아기의 경련성 질환은 그 원인이 다양한 만큼
치료 여부, 방법 및 예후가 크게 다를 수 있다.
따라서 단순한 열성 경련이 아닌 경련을 2회 이상 반복하던가
경련 외에 발달지연 등 다른 문제가 있을 경우에는 반드시 소아 신경 전문의를 찾아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한OO: OO의대 조교수, OOOO병원 소아과, 소아신경학 분과

- - -

ㅋ 찾아보니 8년 전에 쓴 글이네요.
한정된 지면에 많은 정보를 담으려다 보니 글이 어렵기도 하고 몹시 딱딱하기도 ~
그래도 좀 쉽게 쓰지 ~~~ 암튼 옛글은 유치찬란해도 미소를 머금게 합니다 ㅋ

- - -

또 얼마간 휴식을 갖다가 쓰기 시작한 글이 다소 무겁네요 ㅠ
열이 나서 경기를 하여 병원에 오신 엄마에게 지금도 하는 말,
열성 경련은 쉬쉬 해서 그렇지 다 왕년에 한번씩 하고 지나가거든요 ? 너무 걱정 마세요 ~

좀 무겁지만, 필요 이상으로 걱정하지 마시라는 의미에서,
그렇지만 아이를 위해서라도 약간의 의학 상식은 필요하기에 또 몇글자 적어보았습니다.

늘 건강하시구요,
편히 주무시구요 ^^

Posted by 엄마랑 * 아가랑 * 의사랑 coolm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