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자판을 두드리는 이 순간에도 소위 지식 검색을 해보면
예방 접종 중 '필수', '선택' 이라는 단어를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음 ...

필수, 선택 ~ 이제 이런 용어는 그만 사용합시다 !!! ^-^


이런 용어들이 어디서, 왜 나온 것일까 ?
분명 '전설의 고향' 이 기원은 아닐텐데 ㅎ - 잡담 좀 해보렵니다 ~


대략 1970년대 - 물론 이전에는 말할 것도 없고 - 다들 정말 먹고 살기 힘들었을 때
예방접종 ? 그런 것을 누가 했겠습니까 ?

몇년 전 국민학교 - 저희 때는 초등학교가 아니었죠 ^^ - 친구 (jw) 와 누이를 만나 오래전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누이 왈, 옛날에 우리 집은 jw 이가 집안 대표로 B형 간염 접종 했다 ㅋ 나머지는 손가락만 빨고 ㅎㅎ
모이게 된 분위기는 몹시 슬픈 일이었지만, 그 한마디에 그만 모두 배꼽을 잡고 웃었습니다 ...

당시 jw 집은 1남 4녀 였으니, 유일한 남자 아이였던 jw 에게만 접종을 시켰다고 하네요 ^^
jw 이가 접종한다고 나머지 가족도 예방력이 생기는 것도 아는데 ... 그만큼 먹고 살기 힘들었다는 이야기겠죠 ...

암튼, 그랬습니다.
그래서 정부에서는 예방 접종 중 소위 '필수' 항목을 만들어
제발 국민이여, 이것만은 꼭 하십시요 ~ 라고 대국민 홍보를 했답니다.
지금은 실감나지 않겠지만, 70년대 서울대병원 중환자실에 소아 대부분은
디프테리아 (DTP 접종 중 하나) 에 의한 심막염으로 생사를 넘나들었거든요 ... 믿겨지지 않으시죠 ? ^^
 
세월이 흐르고 흘러 21세기 하고도 10 여년이 지났고,
지금은 접종 수도 예전과 비교하면 매우 많아지고 다양해졌으며,
그 중에는 가격이 비싼 (폐렴구균백신, 로타바이러스백신) 접종도 생겨났죠.


기본적으로 모든 접종은 하는 것이 좋겠죠.
질병을 미리 예방할 수 있는 힘을 가지고 있는 것과 가지지 못한 것의 차이란 ~



DTP/소아마비 접종 후 다음 주에 있을 접종을 엄아에게 안내드리면서 이렇게 말씀드립니다.
가격이 비싼 접종을 무조건 하시라고 말씀드릴 수는 없으니
접종안내서를 읽어 보시고 다음 주에 오셔서 접종 여부를 말씀해주세요 ...


엄마가 저에게 묻습니다.
'선택' 은 꼭 하지 않아도 된다고 하던데 ...

제가 대답합니다.
'필수', '선택' 은 70년대 박통 시절 이야기입니다 ㅎ
가격이 문제라서 그렇지, 할 수만 있다면 하시는 편이 당연히 좋겠습니다 ^^


또 묻습니다.
접종해도 다 예방하는 것은 아니라는데요 ?

또 대답합니다.
만약 예방력이 70% 라도 하더라도 그 70% 만큼은 아기가 갖게 되지만, 하지 않은 아이는 예방력이 0% 겠지요 ?
접종이 없었을 때 그 병에 걸린다면 에고, 재수가 없어서 ... 하겠지만,
접종이 있음에도 하지 않아 만약 - 당연히 모두는 아닙니다 ^^ - 병에 걸린다면 맘이 아프겠죠 ? ^^



내일 - 욕심이 과했다, 대략 2주 후 부터라도 검색창에
'필수', '선택' 접종에 대해 묻는 분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

Posted by coolm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익명 2009.08.28 16: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8.29 0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어려운 것 같습니다. 가끔은 보호자, 환자들에게 선택을 맞기는 것이 원래 의사가 해야할 일인지도 헷갈리고.. 처음부터 이해시키고자 노력하는 것도 지치기 쉽고요.

    • coolmd 2009.08.29 0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양깡 선생님 ^^ 반갑습니다.

      제가 엄마께 선택하라고 말씀드리는 이유는 단 한가지,
      비용입니다.
      뇌수막염 + 페렴구균 + 로타장염 이 세가지를 다 하면
      24만원 정도 비용이 들거군요.

      비싸지만, 당연히 하는 것이 의학적으로는 좋으나,
      경제적으로 부담을 느끼실 엄마도 분명 계시기에
      엄마에게 무리하게 경제적으로 부담을 드리고 싶진
      않아셔요 ^^

      즉, 좋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리는 것은
      소아과 의사인 제 몫이구요,
      비용을 고려하여 할지 말지 선택은 엄마의 몫으로 ^^

  3. discount oakley sunglasses 2013.07.12 06: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세계를 놓고 말하면 당신은 한 사람이지만,단 한사람을 놓고 말하면 당신은 그라삼의 세계입니다.
    Topics related articles:


    http://polytag.tistory.com/76 2

    http://ssammae.tistory.com/367 1

    http://yollstory.tistory.com/13 8

    http://songgol.tistory.com/18 5

예방접종 이란 ...

특정 질병에 대한 면역성을 가진 약물을 강제로 우리 몸에 넣어주는 것 이죠.

따라서, 우리 몸은 '어, 그전에 내몸에 없던 것이 들어왔네, 너 누구니 !!!' 하면서
약물과 상호작용을 보이기도 합니다.
열이 나는 것, 발열 이 대표적인 경우겠죠 ^^


사진 출처 ; 누구세요 ? 2008년 mcb 드라마 포스터 중에서 ...

물론 '어, 이거 우리 몸에 좋은 거구아 ~' 하면서 아무 문제도 없는 경우가 더 많답니다 ~


접종후열 (post-vaccination fever) 대부분 다음과 같은 특징이 있습니다.

1) 접종 당일 발생하여
2) 그 다음날 소실되며
3) 38oC 정도의 미열

그러므로, 접종 이틀이 지나도 계속 38oC 이상 (특히, 38.5oC) 열이 나면
접종이 아닌 다른 원인 (= 패혈증 등 신생아 질환) 은 없는지
병원에 오셔서 꼭 ! 확인해야 합니다.

아셨죠 ? ^^


Posted by coolm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민서맘 2009.11.22 0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뇌수막염/폐구균/로타 1차 접종을 하고 왔는데 저녁부터 열이나네요 ㅠㅠ
    해열제는 38도 이상부터 먹이면 되는건가요??
    인터넷 정보 홍수속에서...미열도 안좋다고 바로 먹이라는말부터..
    38도 조금 넘었을경우에는 그냥 미온수로 닦아주면 된다는 말까지...
    주사실에서 간호사님께서 열이 38도 이상일 경우
    해열제도 먹이지 말고 데리고 오라고 하셔서...
    해열제를 먹여도 되는건지 아닌지 갈등이되네요..
    (아기는 78일)

    • coolmd 2009.11.22 0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떤 주제에 대해서
      사람마다, 의료인마다 조금씩 다른 견해를 보여
      무척 혼락스러우시리라 생각되네요...

      38oC 이상 고열이 나면
      1. 무조건 해열제를 먹인다
      2. 따뜻한 물로 몸을 딱아주어 열을 떨어뜨린다
      3. 왜 열이 나는지 원인을 밝힌다 - 의료진에 의해.

      38oC 이하 열일 경우
      1. 해열제는 먹이지 않는다
      2. 따뜻한 물로 몸을 딱아주어 열을 떨어뜨린다
      3. 왜 열이 나는지 원인을 밝힌다 - 의료진에 의해.
      단, 열경기를 자주 하는 경우
      38oC 미만의 열이라도 해열제를 먹일 수 있다 ^^